컨텐츠 바로가기

글로벌 제약사들 "기존 백신 효과 없을 수도"···100일 안에 새 백신 제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모더나 "오미크론 맞춤형 백신 몇 달 내 가능" 자신

얀센 개발한 존슨앤드존슨도 백신 개발 착수 가능성 시사

오미크론 부스터샷 시장규모 24조∼59조원 달할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최근 전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기존에 접종한 백신의 효과가 없을 수 있다며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했다. 제약사들은 ‘오미크론 맞춤형’ 새로운 백신 개발에 100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화이자, 모더나 등 제약사들은 기존 백신의 오미크론 면역 효과에 대한 실험에 착수했다. 기존 백신의 효과가 충분하지 않은 경우 몇 달 내로 오미크론에 대응할 백신을 제조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내비치고 있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모르지만 기존 백신의 보호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이 경우 100일 안에 새 백신을 만들 수 있으며 이미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화이자는 오미크론용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단계로 지난 26일 DNA 형틀을 새로 만들었다.

화이자 CEO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앞서 나왔던 베타·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효과적이라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최고의학책임자(CMO)인 폴 버튼은 전날 BBC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면역 회피'와 관련 있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우려했다. 모더나 CEO도 "새로운 백신을 만들 필요가 있다면 대량 생산에 앞서 내년 초에는 백신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CN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 전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이 변이가 현재 나와 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얀센 백신을 개발한 존슨앤존슨 측은 기존 백신의 효과에 대해 평가하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오미크론에 대응할 백신 개발 작업에도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업체들이 기존에도 새로운 변이가 나올 경우 그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백신 고안 작업을 했지만, 현재 부스터샷으로 쓰이는 것은 초기에 만든 오리지널 백신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의 특색을 고려할 때 이번에는 성격이 다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 매슈 해리슨은 "오미크론 부스터샷이 필요할 가능성이 더 높다"면서 관련 시장 규모가 내년에 200억~500억 달러(약 23조7,000억~59조4,000억원)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백주연 기자 nice8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