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혜경, 과잉 취재 논란에…“국민들 현명, 과한 의혹 거를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는 29일 낙상사고 이후 불거진 과잉 취재 논란에 대해 "요즘 같아서는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JTBC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처음에는 상처가 될 수도 있고 신경도 쓰이긴 하는데 요즘 우리 국민이 너무 현명해서 제자리로 빨리 돌아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전엔 몰라도 요즘엔 소셜미디어도 많고 창구도 있어서 예전처럼 심각하거나 그런 건 거르더라고"라며 "국민이 과한 건 과한 대로 걸러서 그런 믿음은 있다"고 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자택에서 낙상 사고로 열상을 입고 휴식을 취했다. 이와 관련해 김씨가 낙상을 당한 경위에 대해 허위 정보가 유포됐고,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수행원의 사진이 김씨 사진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씨는 낙상사고와 관련해 "이제 거의 다 회복됐고 걱정해주신 덕분에 괜찮다"며 향후 SNS 등을 통한 직접 소통계획에 대해 "아직 따로 생각하지 않고 있는대 한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여지를 남겼다.

그는 '일정을 따로 다니는 이유'에 대해서는 "같이 다니면 든든한데 캠프에서 같이 안 보낸다"며 "워낙 다닐 곳이 많고 만날 사람이 많아 효율적으로 따로따로 다니도록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나 정치하는 분들은 정책으로 의견을 말하는데 배우자는 제한된다. 정책에서 소외된 곳, 조금 더 미치지 못한 곳에 주력하려고 한다"고 했다.

김씨는 이 후보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 사모님과 결혼하기 또는 대통령되기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질문을 받고 "저는 제 아내와 결혼하고 싶은데 안타깝게도 제 아내는 다시는 그렇게 살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고 한 발언도 언급했다.

그는 "남편이 아내에게 그렇게 평가해주는 것은 고맙고 행복한 일"이라며 "정치인의 아내는 그 무게가 상당해서 처음에 별로 좋아하지 않았고 거부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조그마한 일이 정책으로 인해 바뀌고 시민들이 좋아하고 칭찬해주고, 변화하는 사회를 보니까 이렇게 하는 정치면 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요즘 더 많이 든다"며 "조금 더 살아보고 다음 생에 만날지 안 만날지 결정하려고 한다"고 했다.

김씨는 이 후보의 배우자로서 삶보다는 본인으로서 삶이 소중하다고도 밝혔다. 그는 "이재명의 이름으로 제가 할 일이 더 많다면 김헤경의 이름을 내세우지 않아도 좋은 일"이라면서도 "첫째는 김혜경 자신의 삶이고 엄마로서, 아내로서, 며느니로서, 딸로서, 친구로서, 다양한 김혜경이 정말 잘 사는 것, 다양한 김혜경의 삶이 제일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20대 대통령 당선자 나오는 100일 뒤 김혜경’에 대한 질문을 받고 “대통령 배우자가 된다기보다도 대통령의 배우자가 되실 분에게 바라고 싶은 게 있다”며 “사회에서 일하는 여성이 가장 많이 힘든 것 같다. 보육, 출생, 돌봄 등 여러 문제가 많기 때문에 대통령 배우자가 특별히 세심하게 배려해주는 정책을 써주면 좋겠다. 특별하게 부탁하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신의 필살기’ 질문에 “제일 잘할 수 있는 일은 잘 듣는 것”이라며 “잘 듣고 공감해서 정치인 이재명에게 전달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꼽았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