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G7, 오미크론 변이 긴급대응 한목소리…남아공 “여행제한 멈추라”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남아프리카 백신접종센터.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7개국(G7) 보건 장관들이 29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 관련 긴급 대응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날 G7 장관들은 오미크론 관련 긴급 화상회의 후 발표한 성명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오미크론 변이를 발견하고 경고음을 울린 것을 높이 평가했다.

남아공은 오미크론 변이를 보고한 뒤 각국이 황급히 남아공과 인근 국가를 오가는 항공편을 취소하고 입국을 막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이날 “세계가 정당하지 않고 과학적이지 않은 여행 제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서 열린 중국-아프리카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여행 제한 조치가 대체로 개발도상국을 해친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전날도 세계 주요국의 남아프리카발 항공편 제한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G7 장관들은 국제사회가 전파력이 매우 높은 변이의 위협에 직면했으며, 긴급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입국 금지 조치에 반발하는 남아공을 달래며 백신 기부 약속을 지키고 연구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동시에 백신 가짜정보도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 G7 보건장관 회의는 12월에 개최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