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계 “2배” “5배” 분분…2주 지나야 판가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미크론 전파력, 델타 변이보다 얼마나 높나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유행작 모아 만든
프랑켄슈타인 잡종 같아”
“전파력 높지만 증상 경미”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지구촌 곳곳에서 보고되면서 오미크론의 전파력과 위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미크론의 전파력과 중증 위험도 등이 아직 뚜렷하게 파악되지 않았다며 “현재로선 오미크론의 증상이 다른 변이와 다르다고 볼 만한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입원율이 높아졌지만 이것이 오미크론 때문이라기보다는 전체적인 감염자 수의 증가 때문일 수 있다면서 오미크론의 심각성을 파악하기까지 며칠에서 수주까지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이날 “오미크론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보이는 32개 돌연변이는 강력한 전염성과 면역회피성을 보일 것”이라면서도 “확실한 정보를 얻기까지 어림잡아 2주 이상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의 위험성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미국에서 20년 가까이 전염병을 연구해온 야니어 바 얌 박사는 현재 추정치로 따져봤을 때 오미크론의 전파력은 최초 유형보다 6배, 델타 변이보다 2배까지 높다고 주장했다. 또 오미크론의 치사율은 기존의 8배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감염학자이자 미국과학자연맹(FAS) 선임연구원인 에릭 딩, 오스트리아 분자생물공학연구소의 분자생물학자 울리히 엘링도 딩 등 전염병 전문가들도 오미크론 전파력이 델타보다 5배 강할 수 있다는 자체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델타 변이를 뛰어넘는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중증 위험도가 특히 관심사로 떠올랐다. 남아공의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이 전파력은 높지만 증상은 경미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그는 자신이 진료한 24명의 오미크론 확진자 중 기존 환자들에게 흔했던 미각이나 후각 상실을 경험한 이는 한 명도 없었다면서 대부분 가벼운 기침만 했다고 전했다.

반면 국립 남아프리카전염병연구소의 페니 무어 박사는 오미크론에서 백신을 회피하는 돌연변이와 델타 변이와 같은 폭발적인 전염 능력을 지닌 돌연변이가 모두 확인된다고 경고했다. 스티븐 호지 모더나 이사회 의장은 “오미크론은 모든 최고 유행작을 모아 만든 프랑켄슈타인 잡종과 같다”면서 “우리가 가진 모든 경종이 한꺼번에 울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미크론의 치명률은 1~2주 안에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남아공에서 다수 발견된 환자들의 경과를 살펴보면 중증 유발 정도 등을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는 오미크론을 막을 핵심 전략으로 ‘부스터샷’(추가접종)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감염을 막아줄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견이 갈린다.

인도 국립물리연구소 감염학자 비노드 스카리아는 “이스라엘에서는 부스터샷까지 맞았지만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돌파감염 여부 자체보다 중요한 건 치명률”이라며 부스터샷이 중증 확률을 낮추는지를 따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 국립보건원(NIH) 프랜시스 콜린스 원장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기존 백신이 델타 등 다른 변이에 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오미크론에도 효과가 있다고 믿을 만하다”며 “특히 부스터샷은 모든 종류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한 대응 능력을 키울 것”이라고 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