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화천대유 50억 클럽' 첫 곽상도 구속영장 청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검찰이 조금 전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김만배 씨로부터 하나은행 관련 청탁을 받고 아들을 통해 50억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이른바 50억 클럽 가운데 처음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겁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주말 곽상도 전 의원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시행사인 화천대유에 입사한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