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황운하 '尹지지자=저학력' 글에 野 "국민 모욕"(종합)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힘 "정권교체 국민 열망에 프레임 덧씌워 폄하"
정의 "혐오 종합선물세트…선대위 직 내려놓아야"
黃 해당 글 삭제 후 사과문 게재…논란은 계속
뉴시스

[서울=뉴시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1.11.29.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김지현 기자 = 29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에 남긴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은 대부분 저학력, 빈곤, 고령층'이라는 제목의 글을 두고 국민의힘과 정의당이 일제히 "국민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윤 후보 지지층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을 했다가 삭제했다"며 "무슨 근거로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을 나누었는지가 궁금할뿐더러, 평상시 황 의원의 신념에 근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는 현재 가장 높은 지지율을 획득하고 있는 제1야당 대선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의도를 넘어 윤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비하, 나아가 국민들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며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비등하고 있는 현실에서 어떻게 또 국민들에 프레임을 만들고 덧씌워 폄하하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도대체 문재인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1%, 2% 국민 갈라치기에 무슨 경쟁이라도 벌이고 있는 것이냐"며 "황 의원은 해당 표현에 대해 사죄하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만, 사과문에서도 또다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 운운하며 국민을 다시 능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삭제에 그칠 것이 아니라, 그 의도를 분명히 밝히고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며 "거짓과 선동을 바탕으로 한 이같은 황당무계한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는 점,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무차별적인 모욕"이라며 황 의원 비판에 가세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황 부단장의 발언에는 학력이 낮고 가난하고 나이가 많은 사람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윤 후보를 지지한다는 인식이 깔려있다"며 "그야말로 저학력과 빈곤계층, 노인층을 향한 혐오 종합 선물세트"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어떻게 이런 저열한 인식 수준을 가진 사람이 국회의원이자 집권 여당의 선대위 핵심인물일 수 있는지 아연실색할 뿐"이라며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선거대책위원회 직을 즉각 내려놓고 자성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 한다"며 "실제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적었다.

논란이 일자 황 의원은 해당글을 지우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fin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