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년 지역사랑상품권 6조→10조원 이상으로 대폭 증액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역사랑상품권 사용이 가능한 서울의 한 전통시장 모습.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당초 정부가 편성했던 6조원에서 대폭 늘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매출 회복을 도울 수 있는 수단이라는 점에서 증액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구체적인 발행 규모에 대해선 여전히 상당한 이견을 보이고 있다.

28일 정치권과 정부에 따르면 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정부가 내년도 본예산 편성 당시 짰던 6조원에서 대폭 늘리는 방안이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논의되고 있다.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1조원에 달했으나, 정부는 정상적인 수준으로 되돌려야 한다며 6조원으로 축소했다.

하지만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정부안보다 발행규모를 늘려야 한다는 데 정치권 의견이 모이고 있다. 민주당은 “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최소 올해 수준은 넘어야 한다고 본다”면서 “25조원 정도를 적정 수준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증액에는 찬성하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10조원 안팎까지 늘리는 방안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예산안 법정 통과 기일은 다음달 2일이라 이르면 이번 주 중 지역사랑상품권 증액 규모가 결정될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고 해당 지자체 가맹점에서만 사용 가능한 상품권이다. 대형마트나 백화점, 유흥업소, 사행성 업소 등을 제외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통상 액면가보다 1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데다 포인트 적립 혜택도 있어 사용자들에게 상당한 인기가 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