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中, 오커스 핵 잠수함 협력 반대…IAEA 특위에서 다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은 대 호주 핵추진 잠수함(핵 잠수함) 건조 지원을 핵심으로 하는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의 3국 안보 파트너십) 문제를 국제원자력기구(IAEA) 특위에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특위에서 의견일치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세 나라가 핵 잠수함 관련 협력을 유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2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에서 빈 유엔기구 주재 왕췬 중국 대표와 미하일 울리야노프 러시아 대표는 오커스의 핵 잠수함 협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왕 대표는 올리야노프 대표와 공동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3국의 핵 잠수함 협력의 숨겨진 위험은 거대하고 위해는 심각하다"며 "핵 확산 방지의 각도에서 보면 적나라한 확산 행위"라고 말했다.

왕 대표는 "3국 핵 잠수함 협력의 핵심은 미국과 영국 두 핵보유국이 핵보유국이 아닌 호주로 톤 단위의 핵물질을 이전하는 것"이라며 "이는 명백히 핵확산금지조약(NPT)의 목적과 취지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이어 왕 대표는 오커스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든 IAEA 회원국이 참여 가능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거기서 합의를 도출하기 전까지 미국ㆍ영국ㆍ호주는 핵 잠수함 협력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IAEA 사무국은 미국, 영국, 호주의 핵 잠수함 협력을 위한 안전조치에 대해 3국과 협상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올리야노프 러시아 대표는 "미ㆍ영ㆍ호주 핵 잠수함 협력은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고 군비 경쟁의 위험을 높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미국의 모든 핵 잠수함은 무기급 고농축 우라늄을 사용하고 있는데 3국 핵 잠수함 협력이 계속된다면 호주는 대량의 무기급 핵물질을 확보하게 될 것이며 이는 국제 핵비확산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