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서 첫 오미크론 확진자…"美도 감염 확인 시간문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DC "미국서 아직 오미크론 감염 사례 없어"

유럽 여행 감안시 조만간 미 전역 번질 수도

이데일리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OR탐보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체크인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유럽 전역을 강타하면서 미국이 불안에 떨고 있다. 아직 감염 사례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번지는 건 시간문제라는 우려가 나온다.

27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직까지는 미국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없다”며 “이 변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CDC는 “미국의 변이 바이러스 감시 시스템은 새로운 변이들을 안정적으로 감지해 왔다”며 “이번에도 오미크론이 출현했을 경우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미국은 오는 29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 아프라카 나라들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기로 했다.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의 일환이다.

다만 오미크론 확산이 유럽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만큼 미국 유입 역시 조만간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BBC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두 건 발생했다. 전날 벨기에에 이어 영국까지 번진 셈이다. 독일과 체코에서는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이들은 모두 남아공, 나미비아 등 남부 아프리카 지역을 다녀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백악관 수석 의료고문은 NBC에 나와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이스라엘과 벨기에 등지에 대한 여행 관련 사례가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미국에 있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