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7일 오후 9시 기준, 서울 코로나 확진자 1337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에서 27일 오후 9시까지 신종 코로나19 확진자가 1337명 발생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1337명 늘어난 15만1372명이다.

지난주 같은 시간대 1117명과 비교하면 220명 늘었고, 동시간대 역대 최다를 기록한 전날 1587명보다는 250명 줄었다.

서울시 일일 확진자 수는 전날 1888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6일부터 10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23일부터는 사흘 연속 1700명대를 기록한 뒤, 전날 처음으로 1800명대를 넘어섰다.

한편 전날 검사자 수는 11만8951명으로 최근 2주 사이 가장 많다. 이에 따라 이날 일일 확진자 수도 1000명 후반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주요 감염현황을 보면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확진자가 36명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371명이다. 송파구 시장 관련 확진자도 9명이 늘어 241명이다.

중랑구 소재 유치원에서도 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24명이다.

강동구 병원에서도 확진자가 3명 늘었다. 총 확진자는 201명이다.

집단감염을 제외하고 444명은 가족이나 지인과 접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3명은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했다.

4명은 해외유입, 287명은 아직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