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김종인 얘기 이제 안해"..金 "밖에서 돕겠다 한적 없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김종인 입장차 평행선
"압도적 정권교체 대장정 시작한다"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직' 비운채 일단 출발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회동을 갖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1.11.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간 '줄다리기'가 지속되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됐다"라며 선대위 합류 거절 의사를 거듭 밝히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 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안드리는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더라도 밖에서 돕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부인한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이 꼭 김 전 위원장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도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언론에 더 말씀 안드리는게 바람직하다고 얘기했지 않았나"라며 거듭 답변을 꺼렸다.

선대위 인선이 '올드'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선 "다양한 연령층을 검토를 해봤는데 적임자를 찾다 보니 그렇게 됐고, 유능한 분들이 있으면 선대위 조직이라는 것이 딱 한번에 확정되는 것 아니고 굉장히 유연한 조직이라고 보시면 된다"며 "국민 여론을 들어서 알려주시면 좋은 분들은 저희가 모시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책 보단 선대위를 둘러싼 갈등이 주로 노출된 데 대해선 "일리 있는 비판"이라며 "앞으로도 (정책 관련) 더 본격적인 행보를 할거니까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밤 윤 후보와의 긴급회동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거듭 제안받은 후 '밖에서 돕겠다'는 취지로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광화문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를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 됐다"고 말하며 "자꾸 말을 만들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진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어 "(전날 회동에서) 내 입장을 얘기했고,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더 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윤 후보를)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런 사람에 대해 특별하게 내가 얘기할 것도 없다"고 했다. 이날 윤 후보와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바쁜 사람을 내가 어떻게 만나”라며 "시간이 해결할 테니 시간 가는 걸 지켜보라"고 답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채 선대위 주요 인선을 의결했다.

분야별로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이준석 당 대표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권성동 의원 등 6본부장 체제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김은혜, 전주혜 의원이 임명됐다. 원외에서는 경선캠프에서 활동해 온 김병민 대변인과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이 새로 대변인단에 합류했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현 국민의힘 강원 원주갑 당협위원장으로 정해졌다. 윤 후보는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위원장으로도 활동한다. 부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임명됐다.

윤 후보는 "선거운동이 더 지체되면 곤란하고 1분 1초 아껴 뛰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중도와 합리적 진보를 아우른 모습 보여드리고, 과거 보수정당에 몸담지 않은 분, 사회약자 위해 일해오신 분, 공정과 상식에 노력하신 분들을 삼고초려해서 모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선거운동 기간에 선대위 조직 계속 보강해 나갈 것”이라며 “선대위를 출발하는 만큼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대선 #윤석열 #선대위 #국민의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