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식점 총량제' 논란…오늘 '대장동 결합개발' 현장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 발언을 두고 야당에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 후보는 "공약으로 하려던 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 발언은 그제(27일) 자영업자 간담회에서 나왔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그제) : 하도 식당 문 열었다 망하고, 문 열었다가 망하고 이 사람 망하고 나가면 저 사람 망하고, 와서 망하고… 이게 무슨 개미 지옥도 아니고, 그래서 음식점이나 대중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운영해볼까 생각을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