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목대장 노릇" vs "자기 부정"...험악해지는 '윤-홍 레이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선출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홍준표 후보 사이에 오고 가는 말들이 험악해지고 있습니다.

보다 못한 이준석 대표가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는데, 경선이 끝난 뒤에도 후유증이 남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선 발표 전 마지막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자신을 정권 교체의 도구로 써달라며 이른바 '반문 정서'를 집중 부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