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협 “위드 코로나로 하루 2만명 확진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11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with Covid19)으로 전환되면 국내 하루 확진자 수가 2만명까지도 치솟을 수 있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지난 27일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른 준비와 대책’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고 전문가들과 코로나19 방역과 환자 치료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염호기 의협 코로나19 대책 전문위원회 위원장(인제대 서울백병원 내과 교수)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위드 코로나로 5차 대유행이 올 수도 있다는 염려가 나오고 있다”며 “국내 하루 확진자 수가 2만명까지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조선비즈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재석 의협 코로나19 전문위원회 위원(한림대 강동성심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은 “계절적 요인으로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코로나19 환자 수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 백신 접종률이 70%를 돌파한 것만으로 위드 코로나 정책을 안심하고 시행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염 위원장은 “정부가 단순히 백신 접종률이 높다는 이유로 위드 코로나를 추진하는 것은 옳은 방향은 아닌 것 같다”며 “모임의 숫자만 조정하는 정량적인 방역은 중단하고, 과학적 원칙에 따른 정성적인 방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의료체계가 마비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하더라도 마스크를 벗는 것은 제일 마지막에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오유신 기자(run2u@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