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지는 어업권 분쟁…프랑스, 영국 어선 1척 나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英 대상 각종 제재안 발표…인근섬 전력 공급 중단도 고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영국과 어업권 관련 분쟁을 겪고 있는 프랑스가 영국 어선 1척을 나포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가 영국 저인망 어선 1척을 나포했다. 아니크 지라르댕 프랑스 해양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프랑스 당국이 노르망디 지방 항구도시인 르아브르 인근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영국 어선 1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그는 영국 어선 2척이 허가 없이 프랑스 수역에서 조업했고, 이 중 경고에 따르지 않고 조업을 계속한 선박을 프랑스 사법기관이 나포했다고 설명했다. 지라르댕 장관은 보석금을 낼 때까지 이 선박을 억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BBC 방송은 해당 선박 선장이 프랑스에서 형사 처벌을 받을 위험도 있다고 전했다.

영국과 프랑스 간 어업권 분쟁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영국은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한 뒤에도 최근까지 프랑스 등 EU 국가 어선이 영불해협에 있는 영국령 저지섬 주변 배타적경제수역(EEZ)과 영국 영해에서 조업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영국과 저지섬 당국은 지난달 조업권 연장 심사에서 돌연 외국 선박의 조업권을 대거 축소하자 프랑스 정부가 이에 반발하면서 갈등이 커친 것이다.

전날 프랑스는 ▲영국 어선의 항구 상륙 금지 ▲영국 상품에 대한 국경 및 위생 검사 강화 ▲영국 선박의 보안 검사 강화 ▲영국을 오가는 트럭에 대한 검사 강화 등의 제재안을 다음달 2일부터 시행한다고도 밝혔다. 영국령이지만 프랑스에 더 가까운 저지섬에 전력 공급 중단 등도 검토하고 있다.

영국은 프랑스가 과도하게 반응했다는 입장이다. 데이비드 프로스트 영국 총리 유럽 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이 사안 관련해 프랑스 정부와 공식 논의하지 않은 만큼 (제재) 계획에 대해 서둘러 설명을 요구한 뒤 추가적인 조처가 필요할지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