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 오후 재소환...영장 재청구 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이틀 만에 다시 불렀습니다.

구속영장 재청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막판 뇌물·배임 등의 혐의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김만배 씨가 오늘 다시 검찰에 출석한다고요?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 오후 김만배 씨를 다시 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