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병석 의장 "국회세종의사당 큰 그림 빠른 시일 안에 완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세종시 연기면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와 '세종의사당' 건립 부지 방문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세종특별자치시에 있는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건립 계획 등을 점검했다. 지난달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세종의사당을 두는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된 지 꼭 한 달 만이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은 세종시의 완성이고, 세종시 완성의 핵심은 세종의사당"이라며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가 세종에 올 때 명실공히 모든 것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오늘이 있기까지 많은 분의 땀과 눈물이 있었다"면서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 국회부의장, 여야 원내대표 등 법안 심사에 애써준 의원들과 세종시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2004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 위헌결정을 받은 이후 몇몇 의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만났다"면서 "(노 전 대통령이) '대의라면 그것을 질러가지 못하더라도 돌아서 가면 될 것이다'라고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국회는 기본계획 수립을 서둘러 세종국회의 큰 그림을 빠른 시일 내에 완성하겠다"며 국회세종의사당의 조속한 건립 의지를 드러냈다.

더팩트

28일 세종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를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이 시민들의 환영 속에 꽃다발을 받고 있다. /국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환영사에서 "박 의장님께서는 국가균형발전을 철학으로 20년 동안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의장님이 아니셨다면 먼 길을 어렵게 걸어왔을 것이고 올해도 결론을 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된 지 한 달 된 날인데 감격으로 아직도 제 가슴이 뜨겁다"면서 "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되기까지 존경하는 의장님의 노고가 컸다. 누구보다도 여야 의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는 과정을 직접 지켜봤기에 의장님에 대해서도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세종특별시가 의사당 건립을 통해 명실상부한 새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애써주신 의장님의 리더십에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제일 열심히 일하신 건 의장님"이라며 "의장님이 합리적인 논리로 설득해 주셔서 (제가) 당에 돌아가 의견을 잘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세종지역 주민들은 박 의장을 연호하며 뜨겁게 환영했다.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는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 세종리 일대에 걸쳐 있으며, 면적은 61만6000㎡(18만6340평) 규모다. 국회의사당 규모(33만㎡)의 약 두 배에 이른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