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계적 일상 회복'에 돌아온 모임·회식...대학·직장 '초년생' 기대 vs 한숨 교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이 성큼 다가오면서 대학과 직장에도 대면 모임이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인데요.

오랜 코로나 대유행기를 겪으며 얼굴을 맞대는 만남에 익숙하지 않은 사회 초년생들 사이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8일부터 대면 수업을 재개한 서울대학교.

2년 동안 텅 비어 있던 강의실이 모처럼 찾아온 학생들로 찼습니다.

오랜만에 마주 앉은 학우들은 대면 수업이 어색하면서도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