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가장·국립묘지 자격 놓고 치열했던 법리 논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결정되기까지 물밑에서는 치열한 법리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특히 국립 현충원 안장 자격이 있느냐를 놓고도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비록 대통령을 지내긴 했지만 국가장 자격 요건이 되느냐를 놓고 국정감사장에서도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윤영덕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대한민국이라고 하는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러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 많은 국민이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들을 갖고 계신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