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굿바이, 메르켈…공식임기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로운 리더십 보여줘, 세대에 감명” 평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요청 따라

차기 연정 구성까지 총리대행키로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독일의 첫 여성 총리 앙겔라 메르켈이 퇴진한다. 공식 임기가 26일(현지시간) 종료되면서다. 다만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메르켈 총리는 차기 연립정부 구성까지 대행 체제로 기존 내각을 계속 이끈다.

독일 연방하원이 전날 새로 구성되면서 메르켈 총리와 내각의 헌법으로 정해진 임기가 종료됐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이 27일 전했다.

이데일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AFP)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궁에서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내각에 면직증서를 수여하고, 차기 연방정부 구성 시까지 대행 체제를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는 통일된 독일과 전 세계의 독일에 대한 상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면서 “새롭고, 고유한 형태의 리더십을 몸소 보여줘 한 세대에 감명을 줬다”고 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의 재임 시기는 독일의 역사에서 꼽을 수 있는 가장 뛰어난 시기 중 하나였다”면서 “민주주의를 위한 헌신”에 사의를 표했다.

메르켈 총리는 4연임 16년의 재임 기간 많은 위기를 겪으면서도, 시민의 신뢰를 얻었다. 독일은 물론 여러 다른 나라 국가에서도 존경과 사랑을 받았다는 게 국제사회의 평가다.

이에 따라 메르켈 총리와 내각은 연정 협상이 마무리되고 새 총리가 선출될 때까지 대행 체제를 유지한다. 정규 임기 때와 마찬가지의 권한을 갖지만, 일상적인 업무 외에 차기 정부 임기까지 미치는 결정이나, 법안 통과 등은 하지 않는 게 관례다.

한 달 전 치러진 총선에서 승리를 거머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은 현재 기후변화 대응을 기치로 내세운 녹색당, 친기업 성향의 자유민주당과 ‘신호등’(사민당-빨강·자민당-노랑·녹색당-초록) 연정 협상을 진행 중이다. 11월 말까지 협약 체결을 마무리하고 12월 6일에는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가 총리에 취임하는 게 목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