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국가장 강한 유감…5·18 대독 사과 아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태우 국가장 강한 유감…5·18 대독 사과 아쉬워"

[뉴스리뷰]

[앵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대해 5·18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는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아들이 대신 전한 노 전 대통령의 '사과 유언'에는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5월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결정에 대해 한목소리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