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장례 '국가장'‥"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정부가 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씨의 장례를 국가 예산을 들인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에게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고 다만 조문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또, 퇴임 후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을 감안해 법에 따라 국립묘지에는 안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먼저, 엄지인 기자가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