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왜 주변에 배신자 많나" 洪 "그 배신자 尹캠프 갔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원권 TV토론서 불꽃 공방…劉·元은 洪 협공도

연합뉴스

파이팅하는 국민의힘 후보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2021.10.27 ha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4인은 27일 강원권 TV 토론에서 경선 막판 총력전을 상기시키듯 불꽃 튀는 설전을 벌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의 '리더십' 논쟁은 이날 토론의 클라이맥스로 꼽혔다.

윤 전 총장은 작심한 듯 "홍 후보와 가까이 근무하다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며 "왜 홍 후보 주변에는 배신자가 그렇게 많은가"라고 그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홍 의원은 "26년 정치하면서 한두 번 배신을 당해봤다"며 자신의 측근으로 꼽히다가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상황부실장을 맡게 된 윤한홍 의원을 우회적으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진영에 가 계신 분들, 그것은 구태 기득권 정치의 전형"이라며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분이 사람들을 우르르 끌어모아서 10년 전에 하듯이 한다"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특정인을 거론하지는 않은 채 "홍 후보 쪽 선대위원장 한 분도 대단한 분이 가셨더라"라며 "인신공격 같으니 하지 마시라"고 굽히지 않았다.

앞서 홍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초반 분위기를 달궜다.

원 전 지사는 주도권 토론에서 오는 2025년부터 시행될 고교학점제를 거론, "언제 시행하는지 알고 있느냐"고 홍 의원에게 물었다.

홍 의원이 "이 정권의 교육 정책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전부 바꿔야 한다. 의미가 없다"고 피해 가자, 원 전 지사는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의미가 없다고 하시느냐"고 맞받았다.

이에 홍 의원은 "장학퀴즈식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진 토론에서 유승민 전 의원은 다시 홍 의원에게 "정시를 100%로 하겠다고 했는데, 그러면 내신은 안 하느냐"고 물었다.

홍 의원이 "전교조가 내신 제도를 학생 장악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내신제 폐지를 주장하자, 유 전 의원은 "교육 문제는 모든 게 전교조, 노조 문제는 모든 게 민노총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다음 주도권을 가진 홍 의원은 곧장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

그는 윤 전 총장에게 "강원도를 경제 특별자치도로 만들겠다는 공약은 5년 전 문재인 대선 후보가 했고, 지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추가 질문을 끊고 답변을 시도하자 "꼭 제가 말씀할 때 그런 식으로 끼어드니까 토론이 안 된다"고 언성을 높였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자 공수처가 무리하게 손준성 검사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원 전 지사의 의견을 물었다.

원 전 지사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왜 저한테 물어보는지 모르겠다"고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부당한 압박에 대해 당당히 맞서 잘 이겨내시기를 바란다"고 덕담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이 맞장구를 유도하자 "윤 총장께서도 경제적 공동체니, 직권남용의 확장 적용이니 죄형 법정주의에서 매우 근본적인 논쟁이 되는 중심이었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홍 의원은 "저는 참 딱하다고 생각이 되는 게 여기는 대선 토론장"이라며 "줄곧 정책 토론하자고 할 때는 언제이고"라며 윤 전 총장의 '공수처 규탄'에 찬물을 끼얹었다.

윤 전 총장이 "입장을 밝히기 애매하신가"라고 몰아붙이자 홍 의원은 "본인이 수사할 때는 정당한 수사고, 수사당할 때는 정치 공작이라고 하는 것은 좀"이라며 화살을 돌렸다.

연합뉴스

홍준표 윤석열 후보 악수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에 참석한 홍준표(왼쪽)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1.10.27 hak@yna.co.kr


토론 후반 홍 의원과 원 전 지사가 한 차례 더 맞붙기도 했다.

지난 18일 토론에서 '수소는 무엇으로 만드느냐'고 질문해 홍 의원을 곤란케 했던 원 전 지사는 이날 다시 "탄소세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가"라고 캐물었다.

홍 의원이 "질문 자체가 야비하게 느껴진다"고 즉답을 피하자 원 전 지사는 "대통령 후보에게 탄소세 질문하는 게 왜 야비한가"라고 거듭 답변을 요구하며 옥신각신했다.

원 전 지사는 "본선에 가서 토론을 그렇게 할 건가"라고 추궁했고, 홍 의원은 "당내 토론이기 때문에 제가 제대로 안 하는 것"이라며 "머리 그리 좋은 분이 어떻게 토론을 그렇게 하나"라고 반발했다.

원 전 지사가 발언 시간이 끝난 뒤 "답을 않고 인신공격과 비아냥으로 일관한다"며 사과를 요구하자 유 전 의원이 "두 분 사이에 있으니 귀가 아프다"며 농담하기도 했다.

한편,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부정 경선을 주장하며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을 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당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관련 기사를 링크하면서 "국민의힘 경선은 공정하게 관리되고 있다"며 "자신의 결과가 안 좋다고 부정 선거를 언급하고 가처분 신청, 당내 인사에 대한 고소를 남발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비판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