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靑비서실장 "국가장, 공과 고려 결정…문대통령 조문계획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정 조정하려 했으나 내일 아침 G20 출국…물리적으로 굉장히 어렵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박경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기로 한 것을 두고 "내일 아침 G20(주요 20개국) 회의 참석차 출국이 예정돼 있어 (조문)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이날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께서 오려고 일정을 조정하려 했으나 아세안 정상회담 일정 등이 있어 부득이하게 대신 가서 말씀을 전하라 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실장의 조문에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방정균 시민사회수석이 동행했다.

유 실장은 '앞으로도 대통령이 올 계획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G20 회의 참석 후 돌아오는 날짜가 11월이어서 (그때는) 장례 절차가 다 끝난다"며 "물리적으로 굉장히 어렵다"고 했다.


한편, 유 실장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목소리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의) 공도 있고 과도 있어 국민 의견이 다를 것"이라며 "이를 다 고려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