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만원 받고 딸 입양…극심한 기근 시달리는 아프간 주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BBC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탈레반이 20년 만에 재집권한 아프가니스탄에서 내전, 가뭄, 경제난 등이 겹치면서 현지 주민들이 극심한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BBC방송은 25일(현지시간) 기아에 내몰린 아프간 서부 헤라트 지역 주민들의 참상을 전했다. BBC는 헤라트 외곽에 거주하는 한 부모는 약 500달러(약 58만원)를 받고 걸음마도 하지 못하는 딸을 입양 보내기로 했다. 아이의 어머니는 “딸을 팔지 않기를 바랐지만 다른 아이들이 굶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아버지는 “밀가루며, 기름이며 집에는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아기의 부모는 이미 500달러의 절반 이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아기는 걸어 다니기 시작할 때쯤 가족 곁을 떠나게 된다.

BBC는 헤라트의 한 병원에서 생명을 이어가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6개월 된 아기의 모습도 소개했다. 정상 체중의 절반도 안 되는 이 아기는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고 있었다. 아기의 어머니는 “돈이 없어서 자녀 2명이 죽음에 직면했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AFP통신은 이날 서부 바드기스주의 발라 무르가브 지역 등 심각한 가뭄에 시달리는 아프간 상황을 조명했다. 하지 라시드 칸 마을의 촌장인 물라 파테흐는 “마지막으로 비를 본 게 작년이었는데 그 양도 많지 않았다”고 말했다. 파테흐는 “음식을 사기 위해 가축을 팔았다”며 올해 양치기 2명이 마실 물이 없어 산에서 죽기도 했다고 말했다.

일부는 딸을 팔거나 어린 나이에 결혼을 시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AFP통신은 하지 라시드 칸 마을에서 올해 20가구가 돈과 식량을 구하기 위해 어린 딸을 결혼시켰다고 전했다. 이미 결혼한 15살 난 딸에 이어 7살짜리 딸을 시집보낼 예정인 비비 옐레흐는 “가뭄이 계속된다면 두 살, 다섯 살 딸도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전날 긴급 조치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어린이 등 수백만 명의 아프간 국민이 굶어 죽을 수 있다고 경고하며 인도적 지원을 위한 자금 동결 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아프간 인구 3900만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2280만명이 극심한 식량 불안정과 기아 상태에 맞닥뜨렸다며 “이 수치는 두 달 전에는 1400만명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윤기은 기자 energyeu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