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유언 "과오에 대한 깊은 용서 바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태우 유언 "과오에 대한 깊은 용서 바란다"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이 생애 과오에 대한 깊은 용서를 바란다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은 성명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평소 남긴 말을 전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주어진 운명을 겸허하게 그대로 받아들여,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며 "과오에 대해 용서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장례는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해주시고, 생애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유족 측은 장례 절차를 정부와 협의 중이며 장지는 재임 시 조성한 통일 동산이 있는 파주로 모시는 것으로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