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노태우, 5·18 진압 가담했지만 이후 전두환과 다른 행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노태우 대통령이 1988년 2월 25일 제13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동아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영욕의 삶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2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영욕의 삶을 내려놓고 오늘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은 12·12 군사 쿠데타의 주역이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에 가담한 역사의 죄인”이라며 “국민의 직접 선거를 통해 당선됐지만 결과적으로 군사독재를 연장했고 부족한 정통성을 공안 통치와 3당 야합으로 벗어나고자 했던 독재자”라고 지적했다.

다만 “재임 기간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중국 수교 수립 등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퇴임 이후 16년에 걸쳐 추징금을 완납하고 이동이 불편해 자녀들을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그것으로 억울하게 돌아가신 광주 영령과 5·18 유가족, 광주시민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그의 마지막은 여전히 역사적 심판을 부정하며 사죄와 추징금 환수를 거부한 전두환 씨의 행보와 다르다”며 “우리 역사에 다시는 과오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엄정한 역사적 평가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이날 89세 나이로 숙환으로 별세했다.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가 악화되며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