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남욱 등 동시 소환...곽상도 아들 '50억' 동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만배, 남욱 등 주요 사건 관계인들을 동시에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곽상도 의원과 아들에 대해서는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을 마음대로 쓰지 못하도록 강제적인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검찰이 핵심 인물들을 다시 동시 소환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