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지지율 놀랍다"...文 "대통령은 극한직업, 피로 회복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 "지금도 이 하나 빠져...체력 안배 잘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임기 말 높은 지지율을 칭찬했다. 차기 대권 후보들과 비슷할 정도로 높은 지지율을 구가하는 문 대통령 지지층을 포섭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후보는 문 대통령에게 ‘우리 민주정치사에 유례없이 높은 지지율, 전례 없는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참 놀랍다’고 말했고 대통령께서는 웃으면서 ‘다행입니다’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또 이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지난 번에 뵀을 때에 비해서 얼굴이 좀 좋아지셨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이제는 피곤이 누적돼서 도저히 회복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도 이 하나가 빠져 있다”며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일종의 극한직업이라 체력 안배도 잘해야 되고 일 욕심을 내면 한도 끝도 없다”고 조언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 지사에게 “이번 대선이 정책 경쟁이 되면 좋겠다”며 “정책 경쟁이 사실 쉽지 않다. 대개 언론은 정책보다는 다투는 것이라든지, 네거티브한 측면들을 보도를 많이 해 주니까 정책은 아무리 얘기해도 빛이 안 난다. 그래도 정책을 통해서 경쟁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는 “가끔 대통령과 제 생각이 너무 일치해서 놀랄 때가 있다”고 화답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