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185명 확진…26일 1천200명대 예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413명-경기 405명-인천 74명 등 수도권 892명으로 75.3%

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로 시작하는 월요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5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0.25 yatoya@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황윤정 신재우 박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8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128명보다 57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의 1천39명에 비해서는 146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92명(75.3%), 비수도권이 293명(24.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3명, 경기 405명, 인천 74명, 대구 60명, 충남 40명, 부산 33명, 전북·충북 각 28명, 강원 24명, 경북 20명, 경남 18명, 대전 12명, 울산 8명, 전남·제주 각 6명, 세종·광주 각 5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200명대, 많으면 1천3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2명 늘어 최종 1천190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11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73명→1천571명→1천441명→1천439명→1천508명→1천423명→1천190명으로, 일평균 1천378명 수준이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천357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파주시 조리읍의 한 의류업체에서는 지난 20일 직원 중에 1명이 확진된 이후 이날 직원 22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종로구 공연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지난 19일 공연장 종사자가 확진된 후 다른 종사자 1명과 공연을 관람한 서초구 초등학교 학생 8명, 학생들의 가족 5명 등 14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