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케미칼, LNG 열병합 발전사업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멀티유틸리티’ 분할 완료


SK케미칼이 'SK멀티유틸리티' 분할을 완료하고 액화천연가스(LNG) 열병합 발전 사업을 본격화한다.

SK케미칼은 25일 경기도 성남 에코랩빌딩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울산공장의 산업전력, 스팀 등 유틸리티 공급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회사를 설립하는 안건을 상정해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날 분할 안건은 89.6%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의결에 참여한 외국인 주주도 100% 상정안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신설회사 SK멀티유틸리티는 기존 석탄발전 보일러를 통해 생산·판매하는 스팀과 전기를 LNG열병합 발전으로 전환한다.

신설법인인 SK멀티유틸리티는 오는 12월 1일자로 분할된다. 신설회사가 추진할 멀티 유틸리티 사업은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과 분산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노후화된 열병합발전설비의 연료를 LNG로 100% 전환하는 내용이다. 국내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사업자중 연료를 석탄에서 LNG로 전환하는 선도 사례다.

신설할 LNG열병합 발전소는 300㎿급 규모로 2022년에 착공해 2024년 완공이 목표다. 멀티 유틸리티 사업 시행으로 △대기환경 개선 및 온실가스 저감 △분산전원 도입을 통한 송배전 설비 건설 억제효과 등이 기대된다. 한편 SK케미칼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무상증자 실시 △중기 배당정책 수립·공표 등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하며 주주와의 소통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LNG #SK케미칼 #액화천연가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