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 전념…일상회복·경제회복 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 시정연설을 통해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에 전념해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 "임기 6개월을 남기고 마지막 시정연설을 하게 돼 감회가 깊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다"며
"정부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고,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보호무역주의 등 급변하는 국제 무역질서에도 대응해야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