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혀 내밀고 조롱" 10대 성폭행 시도한 20대, 체포되자 한 행동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0대를 성폭행하려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이 남성은 검거 직후에도 피해자들을 향한 조롱섞인 행동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성폭행 미수 사건이 일어난 서울 관악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사진=YTN 보도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강간 미수와 상해 등의 혐의로 A(22)씨가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30분쯤 관악구 소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0대 여학생인 B양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범행을 목격하고 도움을 요청하려 소리를 지른 40대 여성 C씨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달아난 혐의도 받는다.

피해자들은 얼굴과 머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씨가 피해 여학생을 데려가며 경찰에 신고하는 모습을 지켜본 A씨는 갑자기 C씨의 머리를 수차례 폭행한 뒤 곧장 달아났다. 이후 지하 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통해 도주 방향을 확인한 경찰에 의해 검거된 A씨는 피해자들을 향해 조롱하는 듯한 행동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사건이 발생한 현장을 찍은 영상을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C씨는 “우는 소리가 살짝 들리더라. (B양이) ‘왜이러세요’이러면서 뒤돌아 달려 나오며 살려달라고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라며 “(A씨가)경찰차 안에 있는 걸 제가 봤다. 얼굴을 봤다. 저를 보고 혓바닥을 내밀면서 웃으며 약을 올렸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시는 피해 여학생을 마구 때려 저항하지 못하게 만든 뒤 지하주차장 안에서 옮겨 다니며 성폭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