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클럽서 주사 찔린 여성 잇따르자 조사 나선 경찰, 남성 3명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英 클럽서 주사 찔린 여성 잇따르자 조사 나선 경찰, 남성 3명 체포(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전역의 클럽에서 주사 바늘에 찔린 뒤 블랙아웃을 경험한 젊은 여성들이 늘면서 조사에 나선 경찰이 남성 세 명을 체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상해 목적으로 사람에게 약물을 투여하려 한 혐의와 투여 목적으로 약물을 소지한 혐의로 총 3명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며칠간 학생을 중심으로 한 젊은 여성들로부터 클럽이나 바에서 약물이 든 주사기 바늘에 찔렸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해 달라는 경고가 이어지고 있었다.

경찰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성명을 통해 음료수에 약물이 섞였다는 신고는 9, 10월에 약 140건, 주사기를 사용했다는 신고는 24건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노팅엄셔 경찰은 일련의 사건 수사에서 상해 목적으로 사람에게 약물을 투여하려고 공모한 혐의로 남성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다만 신고가 있었던 최근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말해 모방 범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여겨진다.

인접한 링컨셔주 경찰도 투여 목적으로 약물을 소지한 혐의로 남성 1명을 체포했지만 주사 바늘 사건과 관련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피해 여성들은 따끔한 통증을 느낀 직후 실신하거나 정신이 몽롱했으며 이후 주삿바늘에 찔린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발견됐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 프리티 파텔 영국 내무장관은 클럽에서 여성들이 주사 바늘에 찔렸다는 여러 사건에 대한 경찰의 추가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또 야당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그림자 내각 내무장관인 닉 토머스 시먼즈도 파텔에게 “급히 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었다.

영국 경찰청장위원회(NPCC)는 그동안 경찰에 접수된 신고가 많지 않아 이 같은 범행이 추세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지 평가하기 어렵다면서도, 성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새라 크루 NPCC 성범죄 담당자는 모든 경찰에게 이 사건을 조사하고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영국에서는 지난 8월 한 여성이 클럽에서 낯선 남성이 건넨 술을 마신 여성이 전신마비 증상을 겪으면서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이 사건과 관련해 클럽에 강제 수색을 도입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왔고 10만 명 이상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