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포폰 6000여개 개통도…전화금융사기 3022명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통신금융사기 특별단속을 벌여서, 3022명을 검거하고 172억원 규모의 불법 환전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범행 수단별로는, 대포폰이 2만 739대로 가장 많았고 대포통장도 2908개가 사용됐습니다.

특히, 대포폰 6천여개를 개통하고 미끼 문자를 5천회 넘게 발송한 사례도 적발됐습니다.

박진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