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비리로 본선 못버텨"vs윤석열측 "범죄전과 있으면서"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洪-尹 '도덕성' 논쟁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09.07.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홍준표 후보와 윤석열 후보 측이 23일 거센 신경전을 벌였다. 홍 후보는 "온갖 구설수와 비리로 대선 본선까지 버티지 못할 수도 있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고, 윤 후보 측은 홍 후보가 '범죄 전과 전력'이 있다며 반박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캠프 사무실에서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윤 전 총장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부도덕하고 부패한 이재명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우리당에서는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한다"며 "본인 부인 장모 등 이른바 ‘본부장 비리’ 의혹 후보로는 모처럼 맞이한 정권교체의 호기를 놓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이 유독 윤석열 후보만 공격하는 것은 비리 후보끼리 대선구도를 만들어 ‘이재명 물타기 대선’을 획책하려는 의도"라며 "윤석열과 이재명 후보의 ‘비리 쌍둥이’, ‘비리 페어pair 대선’으로 몰아가 국민들께 비리의혹 후보 선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재명과 윤석열은 이른바 적대적 공생관계에 있다"고도 말했다.

홍 후보는 자신의 도덕성을 강조, "비리없는 후보, 국정능력이 풍부한 후보, 정치력이 있는 후보만이 이런 민주당의 공작을 헤쳐나갈 수 있고 대선 승리를 보장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충분히 승리할 수 있는 준비되고 깨끗한 후보를 두고, 비리 의혹으로 민주당 정권에 발목이 잡혀 있는 폭탄후보를 선택해서는 안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자 윤 후보 측은 홍 후보가 범죄 전과 전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런 그가 클린(clean)을 운운하니 참으로 뻔뻔스럽다"고 맞섰다.

윤 후보의 국민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의 악의적 주장에 편승해서 경쟁 후보를 치졸하게 공격하는 홍준표 후보야말로 더티(dirty) 후보, 민주당이 원하는 후보"라고 일갈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의 계속된 인신공격에도 윤 후보가 여전히 앞서가는 것으로 여러 여론조사에서 확인되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한 1대1 가상대결에서도 윤 후보가 가장 경쟁력 있는 국민의힘 후보라는 사실이 역시 여러 조사에서 확인되자 홍 후보가 이제는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후보가 이렇게 치졸하게 나오는 것은 초조감 때문이겠지만 이따위 비열한 네거티브를 하면 할수록 그의 인격만 추락하고 지지율도 덩달아 추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 후보는 1996년 15대 총선 때 국회의원에 당선됐으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선거운동 과정에서 동협의회 총무 오모씨에게 2400여만원의 선거운동비를 주고 허위 지출보고서를 제출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라며 "법을 위반하고 거짓 보고서까지 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당시 의원직 상실 위기에 처하자 의원직에서 사퇴했지만 대법원은 그에게 유죄판결을 내렸다"며 "그의 당선은 무효가 됐고, 그의 피선거권도 박탈됐다"고 했다. 그는 또 "이 뿐인가. 홍 후보는 2018년 등록되지 않은 여론조사를 공표한 혐의로 2,000만원 과태료 처분을 받았던 전력도 가지고 있다. 홍 후보는 당 원내대표 시절 국민 세금으로 받는 특수활동비를 아내에게 갖다 주지 않았나. 그의 아내가 홍 후보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데, 그때 차곡차곡 쌓아둔 국민세금으로 지금 선거운동을 하고 있나 묻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이런 게 무슨 '클린'인가. 그럼에도 깨끗한 척 하는 홍 후보의 행태는 양두구육 아닌가"라며 "훙 후보는 몰상식한 언행을 즉각 중단하라. 그리고 자신의 흠결을 생각하며 성찰부터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