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두환 옹호' '개 사과'…윤석열, 리스크 셀프 확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어 '개 사과' 논란까지 겹치면서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과 희화화 파장…메시지 관리 과제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연거푸 사과하며 몸을 낮췄지만, '개 사과' 논란이 겹치면서 정치적 수세에 몰렸다. 당 대선 후보 선출을 불과 2주 앞둔 상황에서 스스로 리스크를 키우는 형국이다.

윤 전 총장은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가 군사 쿠데타와 광주 5·18은 빼고 정치는 잘했다고 언급한 지 이틀 만인 21일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이후 22일 새벽 윤 전 총장 측은 SNS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 캠프 직원이 업로드했다고 한다.

논란의 사진에는 '#나랜데예' #나래도예', '#우리집괭이들은_인도사과안묵어예' '#느그는추루무라!'라는 해시태그도 달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전라도 애들아 사과는 느그(너희)나 쳐먹어라"라는 경산도 말로, 전라도를 비하하는 '일베(일간베스트)' 언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일베는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다.

결국 사과를 희화화했다는 여론이 빗발쳤다. 온라인상에는 '사과가 장난인가'라는 등 윤 전 총장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비판적인 의견이 쏟아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며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했다.

한 중진 의원은 <더팩트>와 통화에서 "전 씨는 헌정을 유린했고, 특히 호남분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 사법부의 판단도 있는 사실"이라며 "설령 자신이 의도한 바와 다르게 진의가 왜곡됐더라도 빠르게 사과하지 못한 점, 또다시 오해할 수 있는 사진을 SNS에 게재한 점은 부적절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씨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윤 전 총장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윤 전 총장 측은 해당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윤석열 캠프는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면서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토리'의 SNS 계정을 닫았다.

경쟁 주자들도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면서 사퇴를 촉구했다. 유승민 후보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희룡 후보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 역시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질타했다.

윤 전 총장은 같은 날 두 번째 일대일 맞수토론에서 "제 불찰"이라며 거듭 몸을 낮췄다. 하지만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미흡한 수습으로 역풍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특히 정치권 안팎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쇄도하는 등 어려움을 자초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전 총장의 발언 논란은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 문제다. 지난 13일에는 '당 해체' 발언으로 경쟁 주자들로부터 맹폭을 당하고, 4일에는 국민의힘 신규 당원이 급증한 것과 관련해 "위장당원이 많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지난달 28일에는 "주택청약 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언급해 구설에 올랐다.

이처럼 발언 논란이 반복, 누적되고 있는 점, 자신의 말실수를 쉽게 인정하지 않는 모습 등에서 윤 전 총장에게 실망감을 표출하는 여론이 쉽게 목격된다. 특히 윤 전 총장이 대통령으로서 갖춰야 할 자질과 품격에 대해 의문이라는 비판도 있다. 잦은 구설은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메시지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