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끝까지 기상천외 여론조사 고집하면 중대 결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경선 여론조사 방식 결정 앞두고 기싸움 가열 예고,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23일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 방식과 관련해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하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과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를 하면서 1대1로 4자를 조사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본경선 여론조사 방식에 대한 언급은 4명의 후보 가운데 홍 의원이 처음이다. 중대 결심 발언이 경우에 따라선 경선 결과나 룰 결정 뒤 불복 언급으로도 해석될 수 있어 파장도 예상된다.

현재 룰에 대해선 후보 마다 가상 양자대결방식 4지 선다형 방식 등을 놓고 서로에 유불리를 따지며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여론조사 방식 확정까지는 상당한 진통도 예상되고 있다.

홍 의원은 또 "네 사람 중 누가 경쟁력이 있는지 조사하는 방식만이 올바른 여론조사 방식"이라고도 했다. 1대1로 4자를 조사하는 방식에는 "그러면 그 조사에서 마이너스가 나오는 후보는 당원 득표에서 그만큼 마이너스를 해야 하냐"고도 했다.

아울러 "전혀 분별력없는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뜻은 처음부터 윤 후보를 만들기 위한 기망적인 책략에 불과하다"며 "지난번 역선택 논란때부터 특정후보 편들기 라는 여론의 질타를 받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라"고 했다.

홍 의원은 "지난주 이낙연 후보 대전 선대위원장께서 민주당을 버리고 우리 캠프로 온 것을 기화로 급격히 이낙연 후보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어 자신의 jp희망캠프에서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한 자리에서도 질의응답에서 "어처구니없는 4자 대결 여론조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변별력을 없애려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를 선택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해선 "온갖 구설수와 비리로 대선 본선까지 버티지 못할 수도 있고, 설령 대선에서 승리하더라도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