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 "2060년까지 탄소 제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AP/뉴시스]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기술진이 리야드에서 150㎞ 떨어진 쿠라이스 유전의 가스 터빈 발전기 앞을 걷고 있다. 2021.07.22.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가 206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0)를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는 오는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열린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6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연간 탄소 배출량을 2억8000만톤으로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 석유 시장의 안보와 안정성을 강화하는 데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3월 2030년까지 에너지 수요의 5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사막에 수십억그루의 나무를 심는 등 탄소 배출량을 세계 기여분의 4% 이상 줄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산유국 아랍에미리트(UAE)도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