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코로나19,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131명 확진…어제보다 소폭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정까진 1400명대 예상

수도권 879명으로 77.7%



헤럴드경제

23일 오전 서울 관악구민종합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23일 확진자는 전날보다 소폭 감소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1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23명보다 92명 적고,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의 1173명에 비해서는 42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79명(77.7%), 비수도권이 252명(22.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7명, 경기 373명, 인천 89명, 충남 62명, 충북 36명, 부산 35명, 대구 29명, 경남 23명, 경북 21명, 강원 12명, 제주·대전 각 8명, 전북 7명, 전남 5명, 광주 4명, 울산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4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85명 늘어 최종 1508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9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동구 한 산부인과와 관련해 의사와 직원 등 총 25명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금천구 요양병원에서도 집단감염으로 총 29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충남 태안에서는 서로 다른 어선 3척에서 일하는 외국인 선원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 한 교회에서는 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