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올림픽 흔드는 코로나19…동계올림픽 앞두고 베이징서 확진자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베이징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 구호인 '함께 공유된 미래로'(Together for a Shared Future)가 발표되자 참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도쿄올림픽에 이어 내년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강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달아 나오면서 중국이 비상에 걸렸다.

23일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전날 중국 지역 내에서 감염된 신규 확진자는 38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간쑤(甘肅) 17명, 네이멍구(內蒙古) 11명, 베이징(北京) 6명, 닝샤(寧夏) 3명 등이다.

베이징 질병통제센터는 이날 0시부터 오전 11시까지 추가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19일(1명)과 21일(1명)에 이어 22일과 이날 각각 6명,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자 중국은 비상에 걸렸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확진자가 발생하면서다. 특히 수도에서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와 베이징시는 외국에서 베이징 입국 시 3주간 시설 격리를 하고 중국인들도 외지인이라면 베이징 출입 통제해왔다. 베이징의 이번 코로나19는 간쑤성과 네이멍구 자치구를 여행한 단체 여행객 중심으로 확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방역당국은 이날 확진자들이 몰려 있는 창핑(昌平)구 일부 주택가를 중위험 지역에서 고위험 지역으로 격상했다. 전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에 돌입하는 동시에 확진자들이 사는 아파트 단지와 확진자들이 다녀간 건물도 모두 봉쇄했다.

차이치(蔡奇) 베이징 당서기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밀접접촉자와 2차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베이징 전역에서 대규모 역학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한 건강 모니터링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산시성, 간쑤성, 네이멍구 등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서 베이징으로 이동하려는 사람은 반드시 검사 음성 증명서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일 이후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다녀온 사람 역시 지역보건위원회에서 신고하라고 권고했다.

베이징 방역당국 관계자는 "방역 조치에 협조하지 않아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초래하거나 심각한 결과를 일으키면 법에 따라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홍인석 기자 (mystic@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