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희진, '이재영·다영' 질문에…"그들이 올림픽 출전했다고 성적이 더 낫진 않았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22일 유튜브 채널 'UCN SPORTS'에 출연한 배구선수 김희진이 학교폭력 논란 등으로 국내 배구계를 떠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선수들을 언급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UCN SPORT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배구선수 김희진이 학교폭력 논란 등으로 국내 배구계를 떠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선수들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유튜브 채널 'UCN SPORTS'에는 김희진 선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김희진은 여러 질문에 답변을 이어가던 중 '최근 이재영·이다영 관련 이슈가 논란이다. 도쿄올림픽에서 두 선수의 부재가 전력 손실이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희진은 "도쿄올림픽은 약간 다른 느낌이었다. 그 선수들이 있다고 성적이 더 나았을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이재영·이다영 사건과 별개로 도쿄올림픽 간 멤버들이 모두 하나가 됐다며 "그 선수들이 와도 하나가 됐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합에 집중하다 보니 딱히 그 선수들이 없어서 성적이 덜 나올 수 있었을까 그런 생각은 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희진은 '이재영·이다영 사건으로 인해 배구 인기에 타격이 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김희진은 "그 친구들 때문에 여자배구 인기가 떨어졌다는 건 못 느끼겠다. 뭔가 배구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줘서 배구 팬들이 떠난다거나 그런 것도 못 느끼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배구 팬들이 더 많아지는 것은 느끼고 있다"고 했다. 또 이 사건으로 인해 선수들이 오히려 경각심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민감한 질문에도 진심 어리고 소신 있는 답변을 내놓은 것 같다", "답변이 너무 진정성 느껴져서 좋다. 응원한다", "생각이 깊다는 게 느껴진다", "우문현답 그 자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되며 원소속구단인 흥국생명 2021~2022시즌 보류명단에서 제외됐다.

또 대한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무기한 선발 제외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도쿄올림픽 출전도 무산됐다.

결국 자매는 터키 에이전시와 손잡고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입단을 합의했고, 지난 16일 한국을 떠났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