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백신 접종률 70% 돌파, ‘위드 코로나’ 추진 탄력받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23일 70%를 넘어섰다. 이달 말까지로 목표한 수치를 조기 달성하면서 정부가 내달 초로 계획한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우리나라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70%를 돌파했다. 국내 접종 완료자는 총 3594만5342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134만9116명) 대비 70.0%다.

접종완료율 70%(18세 이상 기준 80%)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정부가 내세웠던 핵심 조건이다.

지난 달 말 3000명대라는 역대 최다 신규 확진자를 기록한 이후 코로나19 확진 규모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기도 했다. 추석 연휴 직후였던 지난 9월25일 3270명이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일주일(17∼23일) 일평균 1300명대로 떨어졌다. 23일 0시까지 109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하며 1000명대를 이어가고 있지만 전체적인 유행 규모는 확실히 감소세로 전환됐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코로나19 4차 유행이 감소세에 들어서고, 접종완료율 목표치도 충족되면서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의 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구체적인 시기를 아직 정하지 않은 가운데 일단 내달 1일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당초 접종완료율 70%를 달성한 시점을 기준으로 2주간의 항체 형성 기간까지 고려해 11월 둘째주부터 일상회복 전환에 나선다는 계획이었으나 접종률이 예상보다 더 빨리 높아지면서 전환 시기 또한 앞당기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도 지난 20일 국정감사에서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 첫 단계에서는 식당·카페 등 생업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유흥시설 등 일부 고위험시설에 한해 접종 증명·음성확인제, 즉 ‘백신 패스’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도 제시된 상태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수도권) 지역에서 접종 완료자만 스포츠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는 것은 백신 패스의 일종이다.

접종완료율이 80%, 85%로 더 높아지면 더 많은 방역 관련 규제가 풀릴 전망이다. 정부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과 감염 확산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단계적으로 방역 완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은 유지할 방침이다. 정부는 앞서 접종완료율을 근거로 방역 규제를 완화한 해외 국가에서 확진자 폭증 사례가 나온 것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가 전환되면 확진자 발생 억제보다는 위중증 환자 관리와 사망 방지에 집중하면서 방역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게 된다. 격리치료가 아닌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것도 핵심적인 변화 중 하나다. 다중이용시설 운영 제한이나 행사·모임 제한도 서서히 완화되면서 일상은 점차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게 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백신 접종률 목표 달성에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김 총리는 “이제 11월이면 본격적인 일상 회복의 여정이 시작된다”며 “방역만큼,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도 처음 가보는 여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군인, 경찰, 소방대원 등 일선 공직자를 비롯해 모든 관계자의 헌신과 노고에도 각별한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