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동규, 남욱에 공사 설립 도우면 민관개발사업권 준다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쪽 유동규 공소장…남욱에게 "공사 설립 도우면 사업권 주겠다"

공사 설립 후 "너희 마음대로 해라"…화천대유에 유리한 사업 구조 설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쪽 유동규 공소장…남욱에게 "공사 설립 도우면 사업권 주겠다"
공사 설립 후 "너희 마음대로 해라"…화천대유에 유리한 사업 구조 설계
검찰, 녹취록 · 관련자 진술 의존해 공소사실 구성…변호인 "입증 안 된 내용"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012년 대장동 민간 개발을 추진하던 남욱 변호사에게 '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민관 개발 사업권을 주겠다'는 취지로 제안하고 뒷돈을 받은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일부 공개된 유동규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실제 공사 설립 후 민관 개발이 추진되자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화천대유 측에 각종 편의를 제공해주고 그 대가로 700억 원을 받기로 약속했다고 결론 내린 걸로 나타났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2년 남 변호사에게 "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민간 사업자로 선정돼 민관 합동으로 대장동을 개발할 수 있게 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공소장에 담겼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당시 최윤길 성남시의회 의장을 통해 남 변호사를 소개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2013년 2월 최 전 의장 주도로 공사 설립 조례안이 통과된 뒤엔 남 변호사에게 "대장동 개발사업 구획계획도 너희 마음대로 다해라. 땅 못 사는 것 있으면 내가 해결해주겠다"는 취지로 말하며 "2주 안에 3억 원만 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정재창 씨가 각각 돈을 마련해 그해 4월∼8월 강남 룸살롱 등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3억 5천20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검찰은 이 돈에 대가성이 있다고 보고 특가법상 뇌물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그러나 공소장에는 남 변호사 등이 공사 설립을 위해 어떤 도움을 줬는지는 적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공사 설립 후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실제 화천대유 측에 편파적으로 일이 진행됐다는 점도 공소장에 적었습니다.

화천대유로부터 사업자 선정에서 편의를 봐달라는 부탁을 받고, 2014년 11월 기획본부 산하에 전략사업실을 신설해 남 변호사의 대학 후배인 정민용 변호사, 정 회계사 지인인 김민걸 회계사를 채용한 뒤 사업에 영향을 줬다고 봤습니다.

실무진이 제기한 초과 이익 환수 조항 필요성을 무시한 채 공모지침서를 작성·공고하게 하고, 정 변호사를 사업자 선정 심사 위원으로 넣어 화천대유 측에 유리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봤습니다.

검찰은 이후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10월 분당의 한 노래방에서 김 씨에게 대가를 요구했고, 김 씨가 "그동안 기여를 고려해 700억 원 정도를 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봤습니다.

김씨는 700억 원 지급 방식으로 유원홀딩스 주식 고가 매수,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직접 지급, 그리고 천화동인 1호 배당금 김씨 수령 후 증여 등을 거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올해 2∼4월 여러 차례 논의 끝에 700억 원에서 세금 공제 후 428억 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보고 유 전 본부장에게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공소사실은 정 회계사의 녹취록과 남 변호사가 제출한 녹음 파일, 당사자들 진술에 의존해 구성된 것으로 그동안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 수준을 크게 뛰어넘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물증이 없는 데다 유 전 본부장이나 김 씨가 이 같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어 법정에서는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실제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고, 공소사실도 모두 입증되지 않은 내용이라 재판과정에서 다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변호인 측은 특히 검찰이 핵심 증거로 삼고 있는 정 회계사 녹취록의 증거 능력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계획입니다.
정명원 기자(cooldud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