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플&]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OLED 흑자전환' 마지막 과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취임 2년 만에 '1조 적자' 회사를 '2조 흑자' 회사로 돌려세워 놨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프리미엄 TV 수요가 증가하고 LCD 패널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 컸다. '대세화'를 내세운 OLED 패널 판매량도 유의미한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영업이익 측면에서 보면 OLED 사업의 기여도는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4분기 들어 OLED 사업이 8년 만에 흑자전환할 것이란 전망도 엇갈리고 있다. 정점에 이른 LCD 사업이 하락세에 접어들면 LG디스플레이는 다시 휘청일 수 있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OLED를 '대세'로 올려놓는 것이 정호영 사장의 마지막 과제가 될 전망이다.

◆취임하자마자 구조조정..코로나19로 반전

정 사장은 LG디스플레이가 가장 힘든 시기에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지난 2019년 상반기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자 그해 9월 지난 7년간 회사를 이끌었던 한상범 대표이사가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인사철도 아닌 시점에 임기가 남아있는 대표이사를 교체한 것은 이전 LG그룹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책임경영 인사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LG디스플레이는 정 대표가 취임하자마자 대규모 구조조정을 실시할 정도로 사정이 좋지 못했다. LG디스플레이는 그해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남겼다. 디스플레이 분야는 한번 적자가 나면 조(兆) 단위의 엄청난 손실이 나는 장치 산업이다. 이사회가 재무전문가인 정 사장을 대표이사로 불러들인 이유도 재무구조개선이 시급했기 때문이다.

정 신임 사장은 1984년 금성사(현 LG전자)에 입사해 LG그룹 감사실 부장,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친 뒤 LG전자·LG디스플레이·LG생활건강 등 3개 주력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았다. LG디스플레이에는 2008년부터 6년간 재직하며 사업 전략과 재무 부문을 맡아 이 분야를 이미 꿰뚫고 있었다.

뉴스핌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사장은 취임 후 ▲대형 OLED의 대세화 ▲POLED 사업의 턴어라운드 ▲LCD 부문의 구조혁신 가속화를 전면에 내세워 채질 개선을 꾀했다. 당시만 하더라도 기술 개발 난도가 높은 대형 OLED 대세화에 부정적인 인식이 많았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일찌감치 모바일용 중소형 OLED에 집중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던 때라 비교 대상이 됐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예상치 못한 반전이 일어났다.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 원격교육, 화상회의 등 '홈 오피스' 수요가 늘면서 LCD 패널값이 폭등하자 그동안 상대적으로 비쌌던 OLED가 반사이익을 누렸다. LCD와 OLED 패널 가격차가 좁혀지며 세트 업체들이 OLED로 눈을 돌렸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TV에 들어가는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고 있다. 처음엔 LG전자에게만 대형 OLED 패널을 공급했지만 지금은 소니, 파나소닉 등 모두 19개로 공급사를 늘렸다.

LG디스플레이의 지난 상반기 OLED 패널 출하량은 약 34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0% 이상 성장했다. 연간 OLED 패널 출하량도 지난해 447만대에서 올해 806만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 상반기 OLED TV 출하량은 272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이 가운데 LG OLED TV가 174만대로 전체의 63.6%를 차지했다. 이런 추세면 LG전자의 올해 OLED TV 판매량은 403만대로 작년 대비 200만대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영업이익 2조 중 LCD만 2조..OLED는 또 적자 걱정

올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까지 이어진 적자를 끝내고 흑자전환이 확실시 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올 상반기까지 이미 1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증권가에선 LG디스플레이가 올해 2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OLED 패널 출하량이 올해 크게 늘어났음에도 불구 여전히 영업이이익에선 기여하는 바가 적다는 점이다. 올해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사업은 8년만에 흑자전환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컸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기류가 바뀌고 있다. 최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당초 OLED 사업이 연간 42억원의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최종 116억원의 적자를 낼 것이라고 수정했다.

하반기 들어 TV 패널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데, 주요 원재료들의 가격은 아직 하락세가 나타나지 않아 이익률 개선이 어렵다는 분석이다. 또 TV 패널가격 하락이 OLED 패널가격 상승을 억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 결국 LG디스플레이의 2조원 영업이익은 모두 LCD 사업에서 나온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LCD 사업에서 2조373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이라 예상했다. LCD와 OLED 매출 비중이 6대 4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OLED 수익성 개선은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뉴스핌

LG디스플레이 파주클러스터 전경 [제공=LG디스플레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모바일 OLED에 승부...3.3조 투자 "애플 믿고 간다"

정 사장은 모바일과 IT 기기에 들어가는 중소형 OLED에 승부를 걸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8월 모두 3조3000억원을 투자해 중소형 OLED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가 생산라인을 갖추고 있는 파주와 베트남 하이퐁에 모두 중소형 OLED를 신설한다. 업계에선 LG디스플레이가 애플의 새 아이패드에 들어간 OLED 패널 공급을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는 뒤늦게 애플에 중소형 OLED를 공급하며 재미를 보고 있다. 이미 지난해부터 OLED 사업에서 모바일 매출이 TV 매출을 넘어섰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올해 모바일 OLED 매출은 6조1403억원으로, TV OLED(5조648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OLED 채택 비율이 늘어나며 LG디스플레이의 매출도 덩달아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카카오페이증권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13을 마지막으로 삼성디스플레이와 장기 공급 계약을 종료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벽을 넘지 못했던 LG디스플레이와 후발 업체들이 공격적인 영업 확대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중소형 OLED를 채용한 고부가·하이엔드 제품의 수요 확대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