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외무성 "동해 아닌 일본해가 공식 명칭"...'한국어'로 제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어 동영상에 이어 이번에는
한국어·일본어·중국어 등 9개 언어 영상 추가


파이낸셜뉴스

일본 외무성 유튜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국제 명칭으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한국 정부의 주장에 반론을 펴는 한국어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게시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2일 오후 유튜브 채널에 '일본해-국제사회에서 유일하게 인정되는 호칭'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한국어와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아랍어 등 9개 언어로 공개했다. 앞서 외무성은 지난 8월 같은 제목의 영어 동영상을 게시한 바 있다.

약 4분 분량의 동영상은 한국의 '동해로 명칭 변경' 혹은 '동해·일본해 병기' 주장을 반박하고, 일본해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유일한 호칭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영상은 "유럽인들은 알고 있다. 지중해가 지중해인 것처럼 일본해가 일본해라는 것을"이라는 프란츠 요제프 융 전 독일 국방장관의 발언으로 시작한다.

외무성은 일본해라는 명칭은 일본이 붙인 것이 아니라 유럽에서 널리 사용됐고 이후 국제사회에 퍼졌다는 주장을 펼쳤다.

외무성은 "한국은 동중국해와 황해에 대해서는 한국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남해'와 '서해'로 바꿔야 한다거나 또는 병기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며 일본해에 대해서만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논리를 폈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일본 관방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며 "이번 동영상의 제작과 배포를 비롯해 국제사회에서 이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로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동향에 대해서는 저희도 잘 알고 있다"면서 "일본해가 국제적으로 공인된 유일한 명칭이라는 등 일본 측이 (동영상을) 올리며 주장하는 여러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것들이 많다"고 반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