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시진핑 "중북관계 고도 중시…김정은과 함께 전략소통 강화노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中건국 72주년 축전에 답신 "중북친선 새로운 단계 추동 용의"

연합뉴스

영빈관 산책하는 시진핑과 김정은
2019년 6월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전략적 소통을 비롯한 양국관계를 발전시키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시 주석이 중국 건국 72주년 국경절을 맞아 김 위원장이 보낸 축전에 답전을 보내왔다고 23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지난 19일자 답전에서 "나는 중조(중북)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며 총비서동지와 함께 노력하여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친선협조를 심화시키며 호상 적극 지지하도록 이끌어나감으로써 중조관계를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로 추동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코로나19)은 여전히 전 세계를 휩쓸고 있으며 백년만에 처음 보는 세계적인 대변화가 급속히 일어나고 있다"며 "중조 친선을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공고히 하며 훌륭히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쌍방의 근본이익에 부합되며 지역의 안정과 번영에도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축하하면서 "총비서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의 굳건한 영도 밑에 조선 인민이 단결하고 분발하여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결정을 철저히 관철함으로써 사회주의 건설 위업에서 반드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끊임없이 이룩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시 주석에게 보낸 축전에서 "적대 세력들의 광란적인 반중국 대결 책동"을 물리치기 위한 중국의 투쟁을 지지하겠다며 양국의 "동지적 단결"을 강조했다.

중국과 북한은 미중 및 북중 갈등이 심화하는 속에서 계기 때마다 최고지도자 간 축전과 답전을 주고받으면서 밀착외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