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洪, 尹 ‘개 사과 사진’ 에 “어찌 입만 열면 거짓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기가 닥치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고 정직하게 사과 하고 양해를 구해야”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 “어찌 입만 열면 거짓말로 사태를 모면 할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 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윤석열(왼쪽)·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누가 봐서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나 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사소한것 같지만 그건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다. 작은 거짓말은 큰 거짓말을 부르고 나아가 그것은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 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위기가 닥치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고 정직하게 사과 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며 “그게 위기를 돌파하는 가장 바른 길”이라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