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메르켈 없는 EU는 에펠탑 없는 파리”…EU정상들 기립박수로 ‘환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깜짝 등장 "당케 쇤"
메르켈 총리 재임기간 EU정상회의 107회 참석
한국일보

앙겔라 메르켈(가운데) 독일 총리가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해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왼쪽) EU정상회의 상임의장 등과 기념사진 촬영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브뤼셀=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르켈 총리가 없는 EU 정상회의는 ‘바티칸 없는 로마 혹은 에펠탑 없는 파리’와 같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2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열린 EU정상회의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이 같은 찬사를 보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6년간 EU의 가장 영향력 있는 지도자로 역할을 했던 메르켈 총리가 마지막으로 참석하는 EU 정상회의였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EU 정상회의에서 다른 26개 회원국 정상들은 본격적인 현안 논의에 앞서 메르켈 총리 환송 행사를 열고 기립박수로 그에게 작별 인사를 했다.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는 “지난 16년간 어려운 시기에 우리 27개국 모두가 인류애를 갖고 옳은 결정을 내리도록 도우면서 유럽에 그의 흔적을 남겼다”고 말했다. 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도 “메르켈 총리는 타협 제조기”라며 “그는 우리를 단합시키기 위한 무엇인가를 찾아냈다. 유럽은 그가 그리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화상으로 인사를 전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는 많은 이들에게 어려운 시기 우러러 볼 수 있는 롤모델이었다”라며 “나도 그들 중 한 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히 독일어로 “당케 쇤(대단히 감사합니다)”이라고 인사했다.
한국일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은 그가 마지막으로 참석하는 EU정상회의였다. 브뤼셀=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르켈 총리가 재임 기간 참석한 EU 정상회의는 107회다. 그는 회의를 통해 유로존 재정위기, 난민 위기,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회복 기금 마련 등 유럽의 주요 현안들을 두고 회원국들과 의견을 모으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지난달 독일 총선에서 승리한 사회민주당(SPD)은 녹색당, 자유민주당과 좌파연정을 꾸리고 새 정부 구성을 위한 공식협상에 돌입했다. 이들은 12월 중순까지 연정 구성을 마치겠다고 밝혔지만, 새 연정 구성이 늦어지면 메르켈 총리가 12월 중순 EU 정상회의에 또 한번 참석해야 할 수도 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