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성병숙 유품 존재 알았다..오승아와 홈쇼핑 마카롱 대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두 번째 남편'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엄현경이 할머니 성병숙의 유품의 존재를 알았다.

2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가 할머니의 유품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행방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봉선화는 "수녀님이 할머니 유품 전해드릴 게 있다고 왔었다"는 집주인의 말을 듣고 성당을 찾았지만 마리아 수녀님을 만나지 못했다. 마리아 수녀는 아프리카로 봉사활동을 떠난 상황이었다.

옥경이(이칸희 분)는 봉선화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의 유품을 숨겨뒀다. 양말자(최지연 분)는 할머니 유품함이 사라지자 옥경이를 의심했다. 하지만 옥경이는 뻔뻔하게 발뺌했다.

봉선화는 성당에서 주해란(지수원 분)과 마주쳤다. 주해란은 "또 내 뒤를 밟은 건가"라며 "이제는 봉선화 씨가 의도적으로 접근한 거 다 알았다. 우연인 척 가장하는 헛수고 그만하고 내 눈 앞에 띄지 말라"고 경고했다.

봉선화는 마리아 수녀가 문상혁(한기웅 분) 어머니를 만났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양말자 가게를 찾았다. 양말자는 "우리 상혁이 금이야 옥이야 손찌검 한번 안하고 귀하게 키웠지 않나. 근데 뺨맞는 거 봤지? 속상해 죽겠다. 결혼하고 마누라한테 얻어맞는 일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하소연 했다. 봉선화는 "속상해도 어머님이 참으라"라고 달랬다.

그러면서 봉선화는 "저번에 마리아 수녀님이 오시지 않았나. 뭐라고 하셨나. 할머니 유품이 있다고 하는 것 같던데"라고 말했다. 당황한 양말자는 "처음 듣는 소리다"라면서 "너 찾아서 교도소에 있다고 하니 그냥 가셨다"며 서둘러 자리를 떴다.

배달봉(이호성 분)은 한옥 베이커리 홈쇼핑 진출을 허락했다. 정복순(김희정 분)은 "대량생산을 반대하신 할아버지가 홈쇼핑을 허락한 이유가 뭔줄 아냐. 젊은 너희들 앞길 터주려고 그러신 것"이라고 해 봉선화를 감동케 했다.

문상미(천이슬 분)는 윤재경(오승아 분)의 심부름으로 한옥 베이커리에 갔다가 홈쇼핑 진출 소식을 듣고 윤재경에게 "한옥 베이커리가 홈쇼핑에 진출한다고 한다. 또 선화 언니가 방송 출연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윤재경은 봉선화가 자신의 만행을 폭로할까 걱정돼 치를 떨었다. 결국 윤재경은 봉선화가 출연하는 홈쇼핑에 같이 출연하기로 했다. 이에 한옥 베이커리와 대국제과 판매 대결로 기획이 변경됐다.

윤재경은 홈쇼핑 호스트에게 한옥 베이커리가 내세울 마카롱 모양을 캐물었다.

홈쇼핑 당일, 봉선화는 윤재경이 다가오자 "네가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게 하고 날 누명 씌워 감옥가게 했다고 할까봐 허겁지겁 나온 거 아니냐. 이상한 꼼수 쓰지말고 정정당당하게 겨루길 바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지만 윤재경은 한옥 베이커리의 마카롱을 빼돌리고 엉망진창으로 만들었다.

그동안 정복순은 봉선화의 방에서 사진을 보다가 액자를 깨뜨렸고, 사진 뒤 '선화야 네 엄마 죽지 않았다. 성당 마리아 수녀님 찾아가거라'라고 적힌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